미니기기 코리아

로그인 해주세요.

리뷰 게시판 *IT 전자제품, 가전, 차량 등의 리뷰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그냥페퍼

리뷰 ARC 리뷰: 다음 세대를 위한 브라우저


한 달간 작성된 리뷰 글을 조회수 1점, 추천수 50점, 댓글수(게시글 작성자 본인 및 포인트봇 제외) 25점의 계산 방식에 따라 종합 점수를 계산, 순위를 선정했습니다.

 

1. 그냥페퍼 님 : ARC 리뷰: 다음 세대를 위한 브라우저

: 2,630+(16*50)+(19*25) = 3,905점

 

2. Eliole 님 : 갤럭시 Z 폴드4 : 2주간 사용기

: 1,839+(32*50)+(4*25) = 3,539점

 

3. RASBI 님 : 샤오미 미11 울트라 리뷰 - 울트라맨일까?

: 1,123+(19*50)+(4*25) = 2173점

 

이에 따라 가장 점수가 높은 그냥페퍼 님의 게시글을 2022년 12월 리뷰로 선정해 다음 달까지 게시판 공지로 설정합니다. 해당 회원님께는 케이크 교환권을 전달 드립니다.


 

 

제가 ARC라는 브라우저를 만나게 된 건 한 국내 기사를 통해서였습니다. '아크 브라우저'라는 키워드로 검색했을 때, 단 한 개 기사만이 나오는데 구글 추천에 딱 그 기사가 떠준걸 보면 참 운이 좋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렇게 ARC라는 이름을 접하고, ARC의 개발사인 the Browser Company 홈페이지에 딱 들어가보니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디자인이 마음에 들기도 했거니와, 문구들이 굉장히 공격적이였거든요. 

Screenshot 2022-12-01 at 10.35.05 PM.png

Screenshot 2022-12-01 at 10.37.35 PM.png

"아크는 인터넷 세상에서 당신이 숨 쉴수 있는 공간입니다", "낡은 인터넷을 떠나보낼 준비가 되셨나요?", "the Browser Company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더 나은 방법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와 같은 문구들 말이죠. 굉장히 Hype하게 보이고, 자신들의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 확실해보이는데, 이런 모습에 끌리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요? 칼페이의 키노트는 비슷했고, 결과는 썩 좋지 않았지만, 뭐 어때요. ARC는 무료인걸요. 써보고 좋으면 쓰고, 아니면 마는거죠. 그리고 홈페이지 디자인도 꽤 이쁩니다. 폰트도 이쁘고, 중간중간 나오는 애니메이션도 부드럽고, 무엇보다 색감이나 센스가 너무 좋아요. 홈페이지 가보시면 확실히 '아 얘네 디자인 잘한다' 싶으실겁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10.35.21 PM.png

그렇게 바로 대기 리스트에 제 이메일을 올렸고, 약 한 달 가량을 기다려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솔직히 걱정도 많았어요. 아시겠지만, 이렇게 크게 부풀려놓고 정작 실속은 별로였던 스타트업이 한두개가 아니였잖아요. 또 스타트업 특유의 '트렌디하긴 한데 실용성이 있을까 싶은 디자인', '타사 주요 개발자 한 명 데려와서 이름 팔아먹기', '초대장 시스템'이 세 가지가 다 섞여있는데, 보면서 '이거 멀쩡한거 맞을까'와 같은 생각들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뭐, 무료니까 한번 해보자 같은 생각이었죠. 그리고 오늘, 앞선 걱정들은 싹 사라지고 새로운 브라우저에 대한 기대감이 꿈틀대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부터 본격적인 리뷰 시작할게요.

Screenshot 2022-12-01 at 5.09.19 PM.png

ARC는 아직 맥OS만 지원하기 때문에 메일을 통해 DMG파일 다운로드 링크만을 보내줍니다. 설치부터 좀 설렜는데, 저 배경이 너무 이뻐보이더라고요. 로고도 그렇고, 애플의 감성을 많이 가져와서 Hype함을 좀 많이 섞은 느낌이에요.

 

Screenshot 2022-12-01 at 5.11.35 PM.png첫 실행 화면은 이렇습니다. 애플 감성이 많이 느껴지는데, 본인만의 감성을 찾아서 그런가 카피캣과 같은 느낌은 그렇게 많이 들진 않아요.

​​​​

Screenshot 2022-12-01 at 5.19.17 PM.png

그렇게 회원가입을 완료하면 이런 카드를 하나 줍니다. 무슨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나름 귀여워요. 이용자가 특별함을 느끼게 하려는 의도라면 아주 실패한것 같진 않네요.

Screenshot 2022-12-01 at 5.20.18 PM.png

하단의 🔁버튼을 누르면 그라디언트와 칭호가 바뀝니다. 커스터마이징 옵션이 없는게 아쉽지만, 원하는 색 나올때까지 뽑는 재미가 있긴 합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21.39 PM.png

브라우저의 테마를 정하는 UI입니다. 아무런 색 없는 평면으로 되어있지만 RGB 맵이고, 원의 위치를 조정하면서 테마 색을 정할 수 있습니다. 위의 세 아이콘은 낮/야간모드 테마 선택이고, -, +버튼은 그라디언트 색 추가를, 가장 하단의 슬라이더는 색의 채도, 노브는 노이즈 양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22.32 PM.png

이렇게 2색 그라디언트도 가능하고, 단색도 가능해요.

Screenshot 2022-12-01 at 5.23.13 PM.png

적용한 모습입니다. 중간 채도에, 노이즈 많이 낀게 보이시죠?

Screenshot 2022-12-01 at 5.23.35 PM.png

채도를 낮추고 노이즈를 줄인 모습입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11.09.42 PM.png

전체적인 UI는 이런 모습입니다. 엣지의 세로 탭과 비슷하지만 상단 바를 완전히 없앴고, 세로바 영역과 인터넷 창 영역을 분리해 놓은 모습입니다. 인터넷 창 주변에 배경을 덧대놨는데, 창이 독립되어있는 느낌을 주고, 세로바 영역이 브라우저 전체를 통제하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예쁘기도 하고, 공간 이용에서도 그렇게 크게 손해를 보지 않아서 참 좋은 아이디어인것 같아요. 물론 세로바 영역의 사이즈 조절은 가능합니다.Screenshot 2022-12-01 at 11.52.48 PM.png커서를 상단으로 붙이면 바가 내려오고, 확장 프로그램과 스플릿 뷰를 제어할 수 있는 버튼이 나옵니다. 화면에서 창 옮기고 싶으면 저렇게 바 내려서 잡고 옮기면 돼요. 참 괜찮은 아이디어같은게, 상단바가 사라짐으로서 얻는 공간적 이득이 꽤 괜찮습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48.48 PM.png

사이드바를 치우면 이렇게 아무런 제어 옵션 없이 탭이 온전히 뜨는 모습이고,

Screenshot 2022-12-01 at 5.49.02 PM.png

상단바를 내리면서 최소한의 기능을 사용할 수도 있고,

Screenshot 2022-12-01 at 11.58.15 PM.png

커서를 오른쪽으로 가져다두면 사이드바가 다시 나옵니다. 이때 사이드바가 팝업창 형식으로 뜨고, 밑으로 그림자 지는 디테일이 있는데, 디자인 팀이 신경을 썼다는게 티가 나는 부분입니다.

Screenshot 2022-12-02 at 12.05.55 AM.png

새로운 무언가를 만드려고 하는데, 선택지가 다양합니다. 폴더는 엣지의 탭 그룹과 같이 탭들을 폴더로 정리할 수 있는 기능이고, 나머지는 뒤에서 설명하겠습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53.18 PM.png

새로운 탭은 이런 식으로 만들어집니다. 기존의 브라우저는 새 탭을 누르면 기본 검색 엔진의 페이지로 들어가지는데, ARC는 애플 OS의 Spotlight와 비슷한 창이 뜨고, 여기서 바로 검색해 선택해둔 검색 엔진에서 해당 검색 결과를 보거나, 여러 작업들을 바로 할 수 있습니다. 저런식으로 new를 치면 노션, 구글, 피그마와 연계된 서비스가 뜨고, 다른 선택지들도 있습니다. 저런 서비스들이 디폴트로 들어가있는 걸 보아 ARC의 개발진이 편의성에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쓴다는 게 느껴집니다.

ARC에는 수많은 기능이 있지만 커스텀 기능들이 가장 크게 다가오는데, 그것들 먼저 설명해볼게요.

Screenshot 2022-12-01 at 5.30.59 PM.png

ARC에는 스페이스라는 시스템이 있습니다. 새로운 브라우저 창을 여는 것과 같은 개념인데, 스페이스간의 전환은 세로바 영역위에 커서를 놓고, 트랙패드를 두 손가락으로 스와이프하면 됩니다. 기존 브라우저에서 어떤 창에는 게임 놓고, 어떤 창에는 인방 놓고, 어떤 창에는 공부할 것들 두고 하면서 창을 왔다갔다 할 필요가 없어진거죠. 덕분에 화면이 훨씬 깔끔해지고, 전환도 직관적이게 바뀝니다. 스페이스마다 위에서 보여드린 색상 조정 UI를 통해 테마 색을 바꿀 수 있고, 이름을 바꾸거나. 아이콘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습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31.16 PM.png

아이콘으로 이모지 적용도 가능합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32.29 PM.png

역사를 공부하다 역사에 관련된 탭들을 기존의 창과 다른 창에 두고 싶다면, 이전의 우리는 그 탭들을 새로운 창으로 떼어내어야 했을 테지만, ARC에서는 간단히 다중선택하고, 우클릭을 해준 다음, 옵션에서 원하는 스페이스로 이동해주면 됩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32.50 PM.png

2번째 스페이스로 옯겼습니다. 색상 테마도 다르고, 아이콘도 다르고, 우리가 알던 새로운 창입니다. 그러나 ARC에서는 새로운 창으로 옮길 필요 없이 같은 창에서 스와이프함으로써 쉽게 넘어갈 수 있죠.

Screenshot 2022-12-01 at 5.35.44 PM.png

그리고 ARC에서 제공하는 가장 강력한 커스터마이징 기능입니다. Boost라는 이름의 기능으로, 브라우저에서 공식적으로 지원하고, 또 장려하는 기능인데, HTML/CSS 편집을 지원해 웹사이트들을 자신의 입맛에 맞게 고칠 수 있습니다. 개발자 도구를 켤 필요 없이 말이죠. 이런 기능을 주요 기능으로 홍보하고, 튜토리얼에도 넣는 모습을 보며 이 브라우저와 개발사가 참 Geek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37.13 PM.png

이런 식으로 웹페이지를 입맛대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등장한 기능이 또 있는데, 바로 스플릿 뷰 기능입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38.01 PM.png

최대 4개까지 창을 쪼갤 수 있는데, 이 부분에서 사용자가 브라우저를 조작하는게 아니라 크롬OS와 같은 OS를 조작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뒤에서 소개할 이젤 기능도 그렇고, ARC는 단순한 브라우저라기보다 하나의 작업 툴을 만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48.16 PM.png

이젤입니다. 텍스트, 사진, 도형, 화살표, 자유 그리기 등을 지원하는 필기 앱과 다를 것 없는 기능입니다. 아이패드 버전의 ARC가 출시된다면 꽤나 유용하게 쓰일 것 같은데, 맥북만으로는 약간 애매하다는 느낌을 지우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래도 별도의 노트 앱을 이용할 필요 없이 브라우저 자체에서 간단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고, 일반적인 필기앱보다는 자유로운 오브젝트들의 이동이 가능해(Figma와 비슷한 느낌이에요) 자유도는 확실히 높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한다면 자체적으로 캡쳐한 사진을 이젤에 불러올 경우 자동적으로 하이퍼링크가 달린다는 점인데, 따로 하이퍼링크 달 필요 없이 자동으로 달리는게 꽤 편했습니다. 캡쳐 후 이젤로 사진 불러오는 방법도 정말 간단하고요.

Screenshot 2022-12-02 at 12.04.13 AM.png

이렇게 노트도 있습니다. 한국어 지원이 되지 않는게 아쉽네요.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노트보다는 이젤을 더 많이 쓸 것 같습니다.Screenshot 2022-12-01 at 5.41.39 PM.png

캡쳐 도구를 사용하면 이런식으로 텍스트를 자동 인식해주고,

Screenshot 2022-12-01 at 5.41.57 PM.png

사진도 자동으로 인식해줍니다. 선택해준 사진/텍스트를 클릭하면 저런 식으로 옵션이 뜨는데, 공유 옵션이 꽤 많고, New Easel을 누르면 아까 소개해드린 이젤로 사진이 바로 옮겨집니다. 자동 선택으로 텍스트만 사진으로 떠서 공유하기도 좋고, 사진 저장하기도 좋아서 정말 유용하게 쓰고있는 기능입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51.34 PM.png

방문 기록은 단순히 텍스트로만 뜨는 것이 아닌 정사각형의 창이 뜨고, 팝업으로 잠깐 열어볼수도 있습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54.50 PM.png

팝업 창은 Little ARC라 불리는데, 저렇게 작게 팝업이 뜹니다. 보통 브라우저에서 저런 식으로 창을 하나 더 띄우고 싶으면 컨트롤+n 또는 커맨드+n을 누르면 같은 사이즈의 창이 나와서 따로 줄여줘야되는데, 처음부터 작은 창이 나오니 참 편합니다. 바로 내가 쓰던 스페이스로 저 창을 넣어줄수도 있고요.

Screenshot 2022-12-01 at 5.56.07 PM.png

좌상단처럼 즐겨찾기 숏컷을 만들수도 있고, 지원되는 앱은 커서 호버링으로 간단히 정보 확인도 가능합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57.13 PM.png영상을 보다 나가면 자동으로 이런 PIP를 띄워주고, 좌하단에 재생 바를 보여줍니다.

Screenshot 2022-12-01 at 5.57.29 PM.png

이 PIP 창은 ARC를 최소화해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꽤 좋아요 이거.

Screenshot 2022-12-01 at 5.26.03 PM.png

이런 식으로 브라우저 내에서 찍은 스크린샷들을 볼 수도 있고, 다운로드 기록을 볼 수도 있습니다.

 

총평하자면 ARC는 확실히 기존 브라우저들보다 편의성이 향상되었습니다. 여러 기능이 들어가있고, 동시에 무겁지 않으면서도, 심미성까지 챙겼죠. 홈페이지에서 보던 호들갑에는 확실히 못 미치긴 하지만, 여러모로 잘 만든 브라우저에요. 다른 운영체제에서 사용하는 건 모르겠지만, 맥에서 사용하기에는 MacOS와의 통일감도 주고요. 브라우저를 브라우저로만 사용하는 라이트유저가 기존의 브라우저를 버리고 ARC로 넘어와야 할 이유는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세로 탭과 디자인을 제외하면 그렇게 더 좋은 점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그러나 당신이 브라우저를 헤비하게 이용함과 동시에 여러 작업들을 하고 싶다면, ARC는 충분히 고려해볼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아니, 저는 어서 이걸 쓰라고 추천해주고싶습니다. 서드파티 서비스들을 사용할 필요 없이 퍼스트파티 기능인 이젤이 충분히 쓸만하고, 스페이스는 당신에게 한 개의 창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환경을 제공해줄 것이며, 스플릿 뷰는 강력한 멀티태스킹 기능을 자랑하죠. ARC 창 한 개만으로 거의 모든 게 가능합니다. 완벽히 새로운 경험은 아니지만, 확실히 진보된 브라우저는 맞습니다.

그냥페퍼
-Devices now using-
V60 ThinQ 5G
Galaxy S10
Surface Pro X
Macbook Pro 13(2020, M1)
Galaxy Watch 4
Shure Aonic 50
Ridibooks Paper Pro
댓글
28
그냥페퍼
글쓴이
1등 그냥페퍼
2022.12.03. 11:15

글에 미처 못쓴 부분이 있는데, 기본적으로 광고차단 기능을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오늘 하루동안 댓글 달아주신 분들중 다섯 분 추첨해서 초대코드 드릴게요!

+일주일에 초대코드 하나씩 주는 방식이였네요ㅠㅜ,,, 일주일에 하나씩 선착순으로 뿌리도록 하겠습미다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dmkdmf
dmkdmf 그냥페퍼 님께
2022.12.03. 12:59

한 코드로 5명 초대가능한지 않나요??

[dmkdmf]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dmkdmf 님께
2022.12.03. 14:03

"Return here to het a new gift code each week"보고 당연히 한주에 하나씩 주는줄 알았는데 링크 보니까 "5 of 5 uses left"가 있었네요ㅋㅋㅋㅋ 한주에 다섯명씩이였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둠다다디디다
2등 둠다다디디다
2022.12.02. 00:27

괜찮아보이네요. 깔끔하고. 윈도우에서도 잘 돌아가나요?

[둠다다디디다]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둠다다디디다 님께
2022.12.02. 00:29

슬프게도 아직 맥만 지원합니다ㅠㅜ 내년 초에 윈도우 지원 예정이래요!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두유
3등 두유
2022.12.02. 00:28

첨 들어본다 싶었는데 맥만 지원하는군요 

[두유]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두유 님께
2022.12.02. 00:30

국내쪽에서는 인지도가 거의 전무한거같더라고요. 해외는 버지같은 대형 매체에서 물기라도 했지 국내는 한달전 기사 하나가 전부니...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엣지
엣지
2022.12.02. 00:31

덕분에 신기한 브라우저 알게됐습니다. 빨리 윈도우용으로도 만나보고 싶네요. 기왕이면 폰도..

 

이젤도 생각보다 완성도 있어보이고 괜찮아보이더라고요. 특히 사이즈 자동 인식 캡처는 정말 참신하고 유용한 기능같아요

[엣지]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엣지 님께
2022.12.02. 00:33

단순히 기믹성 기능들로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완성도가 높아서 놀랐습니다. 내년 초에 윈도우로도 출시 예정이니 기회 되면 한번 써보세요! 폰은 저 UI를 어떻게 이식할지 정말 궁금하네요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일.칠칠이사오삼팔오
일.칠칠이사오삼팔오
2022.12.02. 00:50

공홈에 어떻게 브라우저 소개가 없나 싶었는데

꽤 긱하고 이쁘네요?

[일.칠칠이사오삼팔오]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일.칠칠이사오삼팔오 님께
2022.12.02. 00:55

최대한 감춰서 hype 해보이고 기대감 올리려는 전략같은데, 결과물이 그거에 따라주니 나름 긍정적으로 보입니다. 이쁘긴 진짜 이뻐요!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galaxy7ultra
galaxy7ultra
2022.12.02. 03:28

오 한번 써보고 싶네요

[galaxy7ultra]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수산
수산
2022.12.02. 03:36

윈도우에 없다니ㅠ 쓰신 글만 봐도 굉장히 써보고 싶은데 정말 아쉽네요.

노트 한글은 언젠가는 지원해줄까요?

[수산]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하와이조아
하와이조아
2022.12.02. 03:48

낡은 인터넷이라길래 설마 새로운 엔진인가 ?! 했는데

그건 아니고 크로미움 기반으로 만들어졌다는거 보면 블링크 이군요 시무룩 ...

[하와이조아]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Alternative
Alternative
2022.12.02. 06:42

버지와의 인터뷰를 보았더니 '운영체제'의 관점에서 브라우저에 접근했더라고요. 마치 예전의 크롬OS와 같은데 웹 브라우징에 엄청난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습니다. 흥미롭네요.

[Alternative]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민빵
민빵
2022.12.02. 08:46

오 ... 사파리 대용으로 괜찮을거같네요 써보고싶습니다 정성추

[민빵]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민빵 님께
2022.12.03. 11:13

hey, here’s an invite to Arc, the browser I was telling you about!

 

https://arc.net/gift/65b3f722

 

축하드려요! 잘 쓰셨으면 좋겠습니다 :)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숨겨진오징어
숨겨진오징어
2022.12.02. 11:24

아앗... 맥 전용이군요... 그래도 신박해보여서 다음주에 한번 써봐야겠습니다

[숨겨진오징어]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dmkdmf
dmkdmf
2022.12.02. 12:36

앗 저도 레딧에서 보고 흥미가 생겨 대기 리스트에 올려놓은지 1주정도 됐는데.. 한달정도 걸리는 군요.. 자세한 리뷰 감사드립니다 초대코드 줄서볼게요!

[dmkdmf]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dmkdmf
dmkdmf dmkdmf 님께
2022.12.03. 13:29

저는 아크 디스코드에서 초대코드 얻었습니다~~ 

[dmkdmf]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Ondol
Ondol dmkdmf 님께
2022.12.04. 15:40

덕분에 저도 디스코드로 얻었습니다! 감사해요 ㅎㅎ

[Ondol]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tellist
Stellist
2022.12.02. 22:21

오... 신기한 브라우저네요.

 

대기리스트 걸어놨는데 오래 걸린다니 ㄷㄷ

[Stellist]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Lime
Lime
2022.12.03. 17:39

UX/UI 대박이네요! macOS에서 최적화나 커넥티비티 뿐 아니라 UX/UI 때문에 사파리만 써왔는데, 저 정도면 사파리 버리고 갈아탈만한 것 같아오... 아직 초대 코드가 남아있다면 저도 한 번 써보고 싶습니다! :-) 

[Lime]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그냥페퍼
글쓴이
그냥페퍼 Lime 님께
2022.12.03. 18:28

4일 뒤에 한번 더 초대코드 공유글 올리고, 아마 매주 올릴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

[그냥페퍼]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Lime
Lime 그냥페퍼 님께
2022.12.03. 19:22

감사합니다! ☺️

[Lime]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스퀴니
스퀴니
2022.12.04. 11:49

흠..저에게는 완전 대척점에 위치한 브라우저이군요

 

너무 복잡해서 조잡해보이기도 합니다..

[스퀴니]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취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리뷰 윈도우 헬로우 웹캠 구매 후기 [13] file 비둘기야먹자 23.01.14 14 1544
공지 리뷰 게시판 이용 수칙 210623 admin 21.06.23 2 30228
529 리뷰 삼성 s34j550 모니터, 아트뮤 c to dp pd충전 케이블, 맥 HiDPI 활성화, 외부모니터 밝기 동기화 [4] file 호야 23.01.17 4 1373
528 리뷰 ARM 윈도우는 좋습니다 [14] 정한Rycont 23.01.14 13 1816
527 리뷰 샤오미 미 11 울트라 - 3차 리뷰 겸 느낀점 입니다~ file RASBI 23.01.13 7 392
526 리뷰 윈도우에서의 필기 사용기 (feat. 서피스) [9] Daylight 23.01.13 3 667
525 리뷰 샤오미 MIUI - ai 지우개 및 하늘 기능 살펴보기 [4] file RASBI 23.01.02 10 1101
524 리뷰 미 11 울트라 - 라이카 카메라 모드 적용기 [2] file RASBI 23.01.02 7 605
523 리뷰 미 11 울트라 - 스냅드래곤 888 언더클럭 후 단순 벤치 리뷰 [8] file RASBI 22.12.31 4 977
522 리뷰 2022 미미기기 결산 [6] file Aimer 22.12.29 18 1360
521 리뷰 베이스어스 6000 맥세이프 배터리 사용기 [3] file Stellist 22.12.28 4 928
520 리뷰 온열 데스크패드 후기 [1] file intake 22.12.27 1 578
519 리뷰 샤오미 미11 울트라 2차 리뷰 - 20일 사용 후기 file RASBI 22.12.26 9 541
518 리뷰 갤럭시 Z 폴드4 : 2주간 사용기 [7] Eliole 22.12.17 32 2227
517 리뷰 늦은 버즈 2 프로 리뷰 (feat. 1세대와의 비교) [3] file tdpc 22.12.12 18 1049
516 리뷰 샤오미 미11 울트라 리뷰 - 울트라맨일까? [5] file RASBI 22.12.08 19 1214
리뷰 ARC 리뷰: 다음 세대를 위한 브라우저 [28] file 그냥페퍼 22.12.02 17 3251
514 리뷰 제일 만족스러웠던 폰카, 샤오미 12S 울트라 카메라 사용기 [11] file 앗이런또 22.11.27 24 2076
513 리뷰 갤럭시 버즈2 프로 간단 후기 [6] file 그렇군요 22.11.20 19 1754
512 리뷰 2022년에 갤럭시 노트 9 실사용을 해보고 남기는 짧은 리뷰 [5] file RASBI 22.11.18 5 1684
511 리뷰 아이폰14프로 카메라 사용기 ::: 100장으로 살펴보는 카메라 후기 [14] file Stellist 22.11.07 37 3017
510 리뷰 버즈 2 프로 VS 버즈 프로 비교 리뷰 (과연 전면적인 업글일까?) [18] file Daylight 22.11.06 20 2035
509 리뷰 하기비스 폰 거치 악세사리(?) file 엣지 22.11.06 1 541
508 리뷰 애플워치 울트라에 장착해본 소유중인 밴드들 🤔 [3] file 히타기새 22.11.06 0 979
507 리뷰 기존 애플워치가 있는데 또 구매한 애플워치 울트라 🤔 [4] file 히타기새 22.10.31 7 1656
506 리뷰 WF-1000XM4 vs 버즈2프로 비교사용기 [11] file BCOM 22.10.20 8 2962
505 리뷰 플립4 => 아이폰 14 플러스, 24시간 후기 [9] file Eliole 22.10.19 12 3339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게시판 타이틀 하단에 출력 됩니다.

일반 게시판, 리스트 게시판, 갤러리 게시판에만 해당

2. 글 목록

기본 게시판, 일반 게시판,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기본 10명 (11명 일 경우, XXXXX 외 1명으로 표시)

5. 댓글 설정

일정 수 이상의 추천을 받은 댓글에 표시를 합니다.

6. 글 쓰기 화면 설정

글 쓰기 폼에 미리 입력해 놓을 문구를 설정합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