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기기 코리아

로그인 해주세요.

리뷰 게시판 *IT 전자제품, 가전, 차량 등의 리뷰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Hahn

리뷰 Konica Minolta Alpha-7 Digital (스압/데이터 주의)

  • Hahn
  • 조회 수 34746
  • 2022.03.24. 10:34

코로나 확진으로 수감생활을 하는 김에 먼지가 소복히 쌓인 제 첫 DSLR을 꺼내 보았습니다.

 

코니카미놀타의 Alpha-7 Digital입니다. 2004년 2월에 출시되었으며 국가별로 다른 이름을 가졌었는데요, 일본 내수용은 Alpha-7D, 한국에는 Dynax-7D, 북미에는 Maxxum-7D라는 이름을 달고 출시되었습니다.

 

다 아시는 내용이겠지만 카메라업계의 신비한 공돌이 집단인 미놀타의 카메라사업 부문은 2006넌 소니에 흡수되어 “Alpha” 브랜드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주요 스펙>

600만 화소의  APS-C 크롭 소니 CCD 센서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가장 진보된 필름카메라 중 하나인 미놀타 Alpha-7의 이름을 달고 나왔으나, AF센서는 한급 아래인 모듈을 사용했기 때문인지 그 당시 기준으로도 아쉬움이 남는 수준이었습니다.

 

2.5인치 LCD는 정말 최악 중의 최악으로, 구도 확인용 정도로만 쓸 수 있습니다. 사진찍는 내내 기분이 나쁘다가 나중에 pc에 옮겨보면 어? 생각보다 잘나왔네??라는 생각이 항상 들게 만듭니다.

 

<특징>

미코는 ‘공대 감성’을 공유하는 사람들의 모임인것 같다고 평소에 생각해 왔습니다.

저는 이렇게 복잡하고 수많은 버튼이 달린 기기를 보면 마음이 설레는데 선생님들은 어떠신가요?ㅎㅎ

KakaoTalk_Image_2022-03-24-09-21-35_002.jpeg

 

노출 뿐 아니라 측광, AF영역을 포함한 거의 모든 기능을 외부 버튼으로 조작 가능하였으므로 촬영중 메뉴로 들어갈 일이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특히 선호했던 부분은 AEL버튼을 토글모드로 놓고 스팟측광을 적용하는 건데, 이렇게 하면  평상시에는 평균측광이나 중앙부 중점 측광으로 찍다가 인물사진은 원터치로 얼굴에 스팟측광을 적용하는 식으로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추억>

장단점을 논하거나 성능을 수치적으로 리뷰하기에는 세월이 너무 많이 지난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오랫동안 사용했던 카메라이고, 이거 들고 여행도 참 많이 다녔고, 학생이던 시절부터 와이프와의 연애 초기 모습들을 남겨줬기에 저한테는 추억 그 자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제는 렌즈도 다 처분하고 본체만 남아있지만, 아직 정상작동하는 물건이기에 언제고 여유가 되면 다시 사용해보고픈 생각이 남아있습니다. 그 당시 기준으로도 못봐줄 수준이었던 LCD와 이제는 휴대폰도 못 이길것 같은 화질/성능이지만 찍는 재미는 있는 녀석이이니까요.

 

<사진>

사용한 렌즈는 거의 시그마 17-70mm F2.8~4.0 DC Macro입니다.

(일부 소니 16-80mm F3.5~4.5 ZA나 미놀타 50mm F1.4를 사용했을 수 있습니다.)

PICT4706.png

PICT5573.jpg

PICT5650.jpg

PICT5723.jpg

 

 

PICT5474.jpg

PICT5488.png

 

 

PICT4825.png

 

PICT2666.png

 

PICT1412.png

PICT1475.jpg

PICT1476.jpg

PICT1489.jpg

 

 

29c7eeb5d950dbb965439817c2689b97.jpeg

PICT6078.jpg

PICT6139.jpg

PICT6144.jpg

 

 

PICT3797.jpg

PICT3832_3_tonemapped.jpg

PICT4424.jpg

Hahn
•Galaxy S21 Ultra
  -Galaxy Watch Active 2
  -Galaxy Buds Pro
  -WH-1000XM4
•Macbook Pro Retina 13.3 (Late 2012)
  -Dell U2713HM WQHD
  -Veikk VK640 Drawing Tablet
  -Epson Perfection V39
•Olympus OM-D E-M10
  -Olympus 12-40mm F2.8
  -Panasonic 7-14mm F4.0
  -Panasonic 17mm F1.7
댓글
21
날아드는라면
1등 날아드는라면
2022.03.24. 18:03

아 정말 가지고 싶었던 바디네요. 크으

[날아드는라면]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Hahn
글쓴이
Hahn 날아드는라면 님께
2022.03.25. 18:47

저도 출시되자마자 마음을 빼앗겨버렸습니다ㅎㅎ

[Hahn]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2등 Serenity
2022.03.24. 20:05

미놀타 7700i를 시작으로

필름카메라 a-7

수동렌즈 35.8 hh, 58.2를 잠시 만지작거리다가

미놀타 Z1, A1, A100을 거쳐서, 

Dynax7d를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서브바디와 메인바디를 바꿔가면서

 Dynax5d와 A850, A900, a77, a99를 동시에 소장했었습니다 (Dynax7D는 그 와중에 사고팔기를 3대)

(렌즈는 2450, 3570, 70210 김밥, 70200 귀신, 80200HS 백통, 100macro, 50macro, 500반사 등등을 썼습니다)

Dynax7D를 2015년도에 판매하면서

a7 시리즈 1세대로 와서 엄청나게 실망을 했었죠

(조작계도 엉망, 바디 퀄리티도 엉망 ㅜㅜㅜㅜCMOS 색감도 뭔가 아쉽고 AS도 안 들어가있고..)

 

a-7 필름바디를 쓰다가 Dynax7D를 사고나서 

디지털바디를 필름으로 만든건지, 필름바디를 디지털로 만든건지 신기할 정도의 퀄리티에 만족했었으나

지나치게 너프된 AF모듈과 ㅠㅠㅠ 

당시 시대에 한걸음 쳐진 600만화소 크롭바디.. (800만화소와 풀프레임이 종종 등장하던 시기였으니까요)

라는 사실이 미놀티안으로서 너무 아까웠습니다.

 

반대로 존매칭시스템, AEL/AF/MF 완전분리와 쌍견장

(저도 측광버튼에 스팟 적용해놓고 인물이나 역광 등에서만 바로바로 스팟찍는 버릇이 이때부터 생겨서 지금도 커스텀중)

그 당시에 미친듯이 광활했던 LCD(심지어 가로세로 돌아가는 화면)

90년대에 나왔던 조광시스템을 그대로 쓸수있는 ADi 

CMOS가 아니라 CCD채택으로 RGB원색을 뽑아는 센서 (종종 생기는 그린캐스트는 제외)

다들 마이너스 노출이라고 욕했지만 노출미터를 찍어보면 D7D만 노출계대로 찍히는 성실한 노출계

 

Dynax7D를 보내주고 a7 - a7m2 - a7r2 - a9 - a7m3 - a7r4 - a1 까지 왔지만

가장 내 스타일대로 사진을 찍게해줬던 바디로 지금도 너무나 그립습니다.

 

아래는 2007년도에 같은 바디로 찍었던 사진 하나 업로드 해 봅니다.

PICT0085_raw_169.jpg

 

간만에 추억을 되돌아 보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과 추천도!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Hahn
글쓴이
Hahn Serenity 님께
2022.03.25. 18:52

대선배님이시군요ㄷㄷ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 찐한 색감이 매력적인 멋진 사진이네요!

[Hahn]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Serenity 님께
2022.07.06. 22:16

다이낙스 5D가 7D의 보급형이라지만 1년 뒤에 출시되어 완성도가 높아졌다는데 실사용자로서 어떤지 궁금합니다.

 

+미놀타 a마운트 렌즈 중에서 추천하시는 제품이 있나요?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Serenity S.R 님께
2022.07.07. 09:52

5D가 7D의 보급형이긴하지만. 추천드리기는 조금 애매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완성도가 높아졌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던것도 같은데. 아마 7D를 이미 쓰고 있었기 때문이었을지도요?)

가장 크게 와 닿았던 부분은, 펜타프리즘이 아니라 펜타미러 방식의 뷰파인더라

어두운곳에 가면 뷰파인더가 확실히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쩝)

 

미놀타의 추천렌즈가 한두개가 아닌데....

아마도 한정판 렌즈들은 찾지 않으실거고(85.4 한정판 같은거)

독특한렌즈를 찾지도 않으실것 같고(500mm 반사렌즈, 소프트렌즈, 플레어커터렌즈, 왜곡이 적은 이상한 렌즈)

일반적인 미놀타 렌즈로 한정지어본다면 

광각단 28/2.0 or 24-50mm F4.0

망원단에서는 80-200 F2.8 백통(모터파워가 엄청나서 손맛이 좋습니다)

망원단에서 200/F2.8 이렇게 세가지가 있네요

 

개인적으로 전천후 용도로 원렌즈, 미놀타의 맑은 색감을 찾으신다면 

28mm F2.0 이라던가

100mm F2.0 (백투) 를 추천드려보고 싶네요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Serenity 님께
2022.07.07. 10:48

1735G(저왜곡), 2870G(플레어커터) 말씀하시나보네요. 플레어 커터는 실제로 요즘 제품(CZ, G)과 비교해도 우위가 있나요? 사실 그 돈이면 화각은 다소 다르더라도 칼번들같은게 있어서 렌즈 특유의 코팅색감만이 남으니..

 

28.2, 백투는 저도 알아보고 있는데 생각보다 매물이 잘 없어서 일본에서 직구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70-200은 특유의 크기때문에 마포를 사용합니다. 손맛이 궁금하긴 하네요.ㅎㅎ

 

 

+전설은 정말 이름대로 전설인가요?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Serenity S.R 님께
2022.07.07. 11:55

플레어커터는 그 당시 코팅이 부족해서 만든 기술이라고 하지만

초점거리가 너무 멀고 무거워서 추천 안드립니다. 그냥 미놀타의 감성을 가지고 싶다면 모를까...

2.0 렌즈들은 저도 다시 갖고싶습니다 ㅠㅠㅠ

80-200은 70-200이랑 상당히 다른 모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설은 정말 전설이었습니다.

그 당시의 기준으로는요. 하지만

1600만 화소가 넘어가는 현재 바디에는 그냥 과거의 영광이라는 평이 있습니다.... (저도 2000년 이후에는 좋은 개체를 본적이 없어서요)

예전에는 무겁고, 초점거리가 멀었지만 AF속도랑 화질이 G렌즈 못지 않았습니다.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Serenity 님께
2022.07.07. 13:38

현재는 일단 5D를 생각중이라 600만화소에는 괜찮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주간 CCD머신으로 돌리려고 합니다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Serenity S.R 님께
2022.07.07. 12:06

요새 나오는 렌즈들(G, GM, 칼Za) 렌즈들은 코팅이 너무 좋아져서

오히려 렌즈 후드를 뺴고, 플레어를 만들려고 해도 잘 안생기다보니 오히려 사진에 감성이 없습니다(*?)
(댓글작성자의 주관적인 의견임을 미리 밝혀드립니다.)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Serenity 님께
2022.07.07. 13:38

맞아요! 제가 그것때문에 예전 렌즈를 찾아보고 있습니다. 너무 예전렌즈는 보케가 거칠어서 적절한 선이 20C후반 미놀타인 것 같아서 여쭤보았습니다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Serenity S.R 님께
2022.07.07. 15:38

주간용 머신에 저렴이 쓰신다면 CCD바디로는 7D나 5D 추천을 드려봅니다

(대신에 부품이 없어서 폭탄돌리기입니다.)

더불어서 주간용머신중 CMOS 최고존엄은 a900/a850 추천드립니다. 

 

+ 렌즈는 전설이 화각구성으로는 좋으나 ㅠ_ㅠ 어마어마한 최소초점거리로 추천을 하기엔 선뜻 어려워지네요

감성톤으로는 차라리 70-210/F4.0 에

광각단 하나 추가하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17-35D 렌즈가 토키나??인가에 OEM을 준 모델이라 수리도 용이하고, 호환부품도 많을겁니다)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Hahn
글쓴이
Hahn S.R 님께
2022.07.07. 11:21

A마운트 크롭기 중고로 보신다면 저는 소니 A700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AF랑 화질이 월등하다고 느꼈었네요.

렌즈는 매우 헝그리한 조합으로 시그마 17-70과 미놀타 50.4 썼었어요. 17-70이 광각에서 준망원까지 혼자 커버해주고 접사도 좋아서 여행용으로 하나만 들고다니기에 좋았고, 배경날림이 필요하면 50.4를 쓰는 식으로요.

[Hahn]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Hahn 님께
2022.07.07. 11:38

감사합니다. 저는 소니 바디의 전신인 미놀타 색감이 궁금해서 최대한 그쪽으로 맞춰보려는데 7D, 5D밖에 안 남네요. 해외 웹진에서는 상태 좋은 중고가 생각하면 타사를 추천하던데 호기심이 듭니다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Serenity S.R 님께
2022.07.07. 11:56

a700이 소니에서 7D를 이어받은 모델이지만

D7D와 D5D는 CCD였고 (노이즈 장난아닙니다. 대신에 색감 좋지요)

a700은 CMOS가 들어가면서 색감이 많이 바뀌었습니다.(대신에 그 당시에 고 ISO샘플샷이 나오고 소미동 유저들이 기겁했죠)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Serenity 님께
2022.07.07. 13:39

시그마 쓰던 느낌으로 ISO400아래로만 사용해보려합니다. CCD센서가 궁금해서 시도해보려 해요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erenity
Serenity S.R 님께
2022.07.07. 15:39

미놀타 감성을 조금만 버리신다면

곰팡이 없는 칼번들(16-80)이나 신번들(10-105)같은 녀석과 주광 바디로 써보시면 어떨가 감히(...)주제넘게 추천을 드려봅니다

[Serenity]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Won
3등 Won
2022.06.17. 10:23

2000년대 초반에 산 생애 첫 디지털카메라가 미놀타 F300이어서

미놀타의 늪에 빠지게 됐습니다 ㅋㅋ

 

그 후에 다이낙스5D -> 소니 a900 -> a99ii 로

미러리스로 넘어가지 못하고, DSLR의 망령으로 남았죠

 

본문에서 말씀하신

"복잡하고 수많은 버튼이 달린 기기의 매력"에 저도 격하게 동의합니다.

 

미놀타의 공돌이스러움을 보여주는 디자인이었고

뭐든 직관적으로 바로바로 클릭할 수 있도록 버튼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게 좋았는데,

 

요즘 나오는 기기들은 외부 버튼을 줄이고

메뉴에 들어가서 여러 단계를 거쳐 조작해야 하니, 영 불편합니다 ㅋㅋㅋ

[Won]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Hahn
글쓴이
Hahn Won 님께
2022.06.16. 21:57

저하고 비슷한 시기에 시작하신것 같네요. 저도 7D에서 소니 A700, A77까지 쓰다가 마포를 거쳐 지금 쓰는건 사실상 폰 하나 뿐입니다ㅎㅎ 코로나도 풀려가겠다 최신 기기 들여서 여행 다니고 싶으네요!

[Hahn]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S.R
S.R
2022.07.06. 22:15

이 좋은 글을 지금에서야 봤네요. 감사합니다. 

[S.R]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Hahn
글쓴이
Hahn S.R 님께
2022.07.07. 11:16

아이쿠 감사합니다.

[Hahn]님의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취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리뷰 저는 관심이 고파요! 반짝반짝 빛이 나는 픽셀 LED 가방 구매기 및 사용기 (Divoom Pixoo M Backpack) [11] file 오뤼너굴위 22.07.12 51 2802
공지 리뷰 게시판 이용 수칙 210623 admin 21.06.23 2 28505
462 리뷰 삼성 65W PD 충전기 트리오 (EP-T6530) 개봉기 [18] file Memeko 22.03.24 15 36878
461 리뷰 작고 빠른 XBOX용 외장 SSD 추천, 씨게이트 게임 드라이브 SSD for XBOX 사용기 [4] file Memeko 22.03.24 3 34793
리뷰 Konica Minolta Alpha-7 Digital (스압/데이터 주의) [21] file Hahn 22.03.24 8 34746
459 리뷰 디브랜드 레더 [3] file 애니프사 22.03.16 3 35690
458 리뷰 WF-1000XM4 사용기 [1] Eliole 22.03.15 4 35918
457 리뷰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헤드폰 2 언박싱 & 간단 리뷰 [8] file Jettisoned 22.03.15 8 35397
456 리뷰 버즈프로 리뷰:삼성 무선이어폰의 결실 [22] file GalaxyBudsSeries 22.03.15 16 35973
455 리뷰 갤럭시 S22 울트라 원신테스트/GOS 비활성화 리뷰 [5] 배붕이 22.03.10 15 36192
454 리뷰 삼성 갤럭시 탭 S8 울트라 프로텍티브 스탠딩 커버 개봉기 [4] file Memeko 22.03.08 14 36644
453 리뷰 알리發 lention 9 in 1 USB-C 도킹스테이션 첫날 후기 [4] file 숨겨진오징어 22.03.01 9 36070
452 리뷰 삼성 갤럭시 S22 울트라 정품 보호 필름 및 레더 커버 개봉기 [4] file Memeko 22.02.28 7 33032
451 리뷰 갤럭시s22 울트라 카메라 후기, 야간 동영상 개선됐을까? [9] 감자해커 22.02.27 25 28053
450 리뷰 소니 링크버즈 사용기 ::: 완전히 개방된 오픈형 무선이어폰 [5] file Stellist 22.02.26 17 23678
449 리뷰 MYNUS 아이폰13 미니 케이스 사용기 ::: 아이폰을 다시 미니멀리즘 디자인으로 [7] file Stellist 22.02.25 19 19715
448 리뷰 삼성 갤럭시 S22 울트라 개봉기 [7] file Memeko 22.02.22 26 19166
447 리뷰 삼성 갤럭시 탭 S8 울트라 개봉기 [16] file Memeko 22.02.20 29 12442
446 리뷰 오션 플라스틱 마우스 상세한? 언박싱! [14] file Cyanpen 22.02.19 9 8363
445 리뷰 서피스 프로 x 3일 사용기입니다. [14] file uacuac 22.02.18 4 6158
444 리뷰 마소 해양플라스틱 마우스 리뷰 [20] file 영어공학과 22.02.16 34 4565
443 리뷰 XPS 17 9710 3개월 동안 사용해보고 써보는 후기 [18] file Havokrush 22.02.14 12 2955
442 리뷰 애플 아이폰13 미니 개봉기 [10] file Stellist 22.02.13 24 3459
441 리뷰 갤럭시Z폴드3 반년 사용기 ::: 폴더블은 메인스트림이 될 수 있을까 [32] file Stellist 22.02.12 39 4700
440 리뷰 갤럭시스튜디오에서 만난 S22U 📷 [20] file 개구리 22.02.10 24 3284
439 리뷰 소니 엑스페리아 1 III 카메라 사용기 ::: 샘플샷 위주로 살펴보는 최신 소니 폰카 [4] file Stellist 22.02.06 15 2942
438 리뷰 XBOX 헤일로 인피니트 데이터복구 씨게이트 게임 드라이브 5TB 사용기 [3] file Memeko 22.01.26 7 2261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게시판 타이틀 하단에 출력 됩니다.

일반 게시판, 리스트 게시판, 갤러리 게시판에만 해당

2. 글 목록

기본 게시판, 일반 게시판,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기본 10명 (11명 일 경우, XXXXX 외 1명으로 표시)

5. 댓글 설정

일정 수 이상의 추천을 받은 댓글에 표시를 합니다.

6. 글 쓰기 화면 설정

글 쓰기 폼에 미리 입력해 놓을 문구를 설정합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